home > 사진 전시관 > 월드컵 탄생

역대 월드컵 공식 사용 ball
P1002403.jpg
1970-ball

1970년 멕시코 월드컵
텔스타(TELSTAR)
63년 아디다스가 개발한 ‘산티아고’를 최초로 축구공으로 인증했던 FIFA는 역시아디다스가 검정 오각형 12개와 하얀 육각형 20개를 손으로 꿰매 만든 ‘텔스타’를월드컵공인구로 인정했다. 

1974-ball.jpg
1974-ball

1974년 서독 월드컵
텔스타/칠레(TELSTAR AND CHILE)
74년 서독월드컵에서는 텔스타와 함께 칠레도 공인받아 2개의 공이 사용됐다. 

1978-ball.jpg
1978-ball

1978년 아르헨티나 월드컵
탱고(TANGO)
삼각이 새겨진 육각형 20개와 흰색 오각형 12개가 어우러진 탱고가 선보였고 탱고는 98년프랑스월드컵때까지 공인구의 기본적인디자인이 됐다.
이때까지 축구공은 모두 가죽으로만 만들어졌다. 

1982-ball.jpg
1982-ball

1982년 스페인 월드컵
탱고 에스파냐(TANGO ESPANA)
가죽과 폴리우레탄을 섞어 만들었고 최초로 방수가죽을 사용,물이 스며들더라도 무게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. 

1986-ball.jpg
1986-ball

1986년 멕시코 월드컵
아즈데카(AZTECA)
최초로 인조피혁이 사용됐고 아즈텍문화의 벽화문양을 새겨 넣어 디자인에서 개최국 문화를 반영함

1992-ball.jpg
1990-ball

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
에투르스코 유니코(ETRUSCO UNICO)
완전방수효과에다 최고 빠른 속도를 낼 수 있는 제품

1994-ball.jpg
1994-ball

1994년 미국 월드컵
퀘스트라(QUESTRA) "스타를 찾아서"란 의미
초강력 반발력을 지님

1998-ball.jpg
1998-ball

1998년 프랑스 월드컵
트리콜로(TRICOLORE)
최초로 칼라 축구공이 등장했다. 프랑스 국기와 프랑스 혁명을 상징하는 빨간색,파란색,흰색이 공에 새겨진 ‘트리콜로’는 첨단 신소재인 기포강화 플라스틱(Syntactic Foam)으로 만들어져반발력,공의 속도를극대화시켰다는 평가 

2002-ball-001.jpg
2002-ball-001
2002-ball-005.jpg
2002-ball-005

2002 한국/일본 월드컵
피버노바(FEVERNOVA)

2002-ball-002.jpg
2002-ball-002

‘피버 노바’란?
피버(fever)는 열 또는 열기를 의미하고 노바(Nova)는 짧은 시간동안 환하
게 빛을 발하는 별(신성)이다.짧다면 짧은 한달의 기간동안 전 세계를 축구
열기로 달굴 축제의 공인구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붙인 이름이다.

2002-ball-003.jpg
2002-ball-003

가죽 대신 사용되는 섬유 패드내에 압력이 높은 미세한 공기방울들을 규칙적으로 배열해 공의 원주율과 에너지 호환을 일정하게 유지하도록 했다.이에 따라 공의 반발력과 탄력, 회전력이 대폭 향상됐다.또 공을 항상 정확하게 컨트롤할 수 있고 공의 진행방향을 쉽게 예측할 수 있게 됐다. 

2002-ball-004.jpg
2002-ball-004
2002-ball-006.jpg
2002-ball-006

“현존하는 어떤 축구공보다 더 정확하고 빠르며 효율적인 에너지 반발력을 가진 것으로 입증됐다”-아디다스 제작사

 

 

 

 

 

bar_s_1.gif

HOME | 환영사 | 방명록 | 자료실
Copyright(c)1999 -2007 SPOSEUM Co.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.